당신의 블로그(웹사이트)를 망하게 하는 15가지


사실은 2주일 정도 전에 tumblr에서 발견한 글인데 짧은 영어실력으로 어쭙잖게 포스팅하는게 부끄러워서 망설이다가 이제서야 글을 올리게 됐습니다.

블로그나 웹사이트를 운영하시는 분들께는 상당히 도움이 되는 내용인 것 같아 제멋대로 해석이긴 하지만 소개합니다.




아래는 원문입니다.

15가지 항목 중에 저 스스로도 찔리는 내용들이 많네요 :)

Reasons your website isn't ready to go live, in order of importance

topherchris:

  • You didn’t add Google Analytics.
  • You didn’t make a favicon.
  • There’s a database connection error on every page.
  • There’s no actual content.
  • You ripped-off the design from Zeldman.
  • The flashing background gives 2% of the general population a seizure.
  • All your photos have a prominent iStockPhoto.com watermark.
  • You don’t want your friends and family to know about your Harry Potter fetish.
  • It’s just another clone of The Instapaper.
  • You don’t have enough advertisements.
  • You didn’t add a copyright mark in the footer.
  • The entire site is in flash.
  • You still need to make more room for more advertisements.
  • I had that idea six months ago.
  • You didn’t make an iPhone-optimized version.

당신의 블로그(웹사이트)를 망하게 하는 15가지


1. Google Analytics를 활용하지 않는다.
  • 구글 Analytics는 블로그 주소를 바꾸면서부터 활용을 해봤는데 방문자 통계에서부터 페이지뷰, 방문시간, 방문자 국가, 트래픽 소스, 인기있는 페이지 등 기본적으로 사이트 운영함에 있어서 주옥같은 정보들이 정말 잘 되어 있어 필수사항입니다.

2. 블로그(웹사이트)에 파비콘이 없다.

  • 파비콘(Favicon)은 브라우저 주소창에 자신의 고유한 이미지를 보여주며 방문자가 즐겨찾기를 했을 경우 리스트 중에서 눈에 잘 띄게도 해줍니다. 혹시 파비콘을 만들었는데 제대로 표시가 안되는 분은 제 글을 참고하세요.(Favicon (파비콘) 안보이는 경우 해결하기)
3. 모든 페이지에서 DB 연결 에러가 난다.
  • DB 에러가 나는 케이스는 당연히 방문자가 다시 올 필요성을 없애는 일등공신이겠죠?

4. 실질적인 내용이 없다.

  • 뭐니뭐니해도 방문자에게 유용하고 도움이 되는 컨텐츠가 제일입니다. :)

5. 유명한 디자이너의 웹디자인을 뺏긴다.

  • Zeldman 이라는 사람이 유명한 웹디자이너인가 본데.. 무작정 카피하기보다는 자신만의 개성이 드러나도록 꾸며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. 컨텐츠가 훌륭하다면야 디자인은 좀 떨어져도 크게 상관없다고 생각합니다. (다만, 전 깔끔한 디자인은 선호합니다~)

6. 번쩍이는 배경 이미지를 사용해서 방문자에게 거부감을 준다.

  • 요즘에는 보기 힘든 것 같지만, 예전에는 웹사이트에 접속했다가 눈이 아파서 브라우저를 닫아버린 기억이 나는군요.

7. 사진마다 다른 사이트의 워터마크가 찍혀있다.

  • iStockPhoto 같은 곳에서 사진을 많이 가져다가 사용하는데, 모든 이미지에 다 그렇게 타인의 워터마크가 찍혀있는 것보다는 스스로 좋은 사진을 만드는 노력도 필요한 것 같습니다.

8. 친구나 가족처럼 가까운 사람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은 컨텐츠의 사이트이다.

  • 해리포터 페티쉬가 해리포터 시리즈에 광적으로 열광하는 것 정도로 파악이 되는데 솔직히 자세히는 모르겠습니다. :( 하지만, 가까운 지인에게도 공개할 수 없는 블로그 주제라면 어려울 것 같긴 합니다;;;

9. 단순히 The Instapaper의 짝퉁일 뿐이다.

  • Instapaper는 딜리셔스와 유사하게 북마크 사이트인데 딜리셔스에 비해 상당히 단순한 편입니다. 그래서 약간 의미 파악이 헷갈리긴 하지만, 유명 사이트의 짝퉁 정도로 해석했습니다.

10. 충분히 홍보를 하지 않는다.

  • 좋은 사이트를 만들어놓고 홍보하지 않는다면 역시 앉아서 망할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.

11. 블로그(웹사이트) 하단에 저작권 표시를 추가하지 않는다.

  • 보통 풋터(Footer)라고 하는데 사이트 하단에 자신의 저작권 표시가 필요하다고 합니다.

12. 모든 페이지가 플래시로 도배되어 있다.

  • 지나친 플래시 사용은 역시 방문자에게 불편함을 주겠죠?

13. 광고배너나 광고문구가 지나치게 많다.

  • 구글 애드센스가 대세이긴 하지만 광고가 너무 지나쳐서 방문자가 컨텐츠와 광고를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덕지덕지 붙은 상태라면 누구나 다시는 찾아오지 않을 겁니다.

14. 블로그(웹사이트) 내용이 철지난 식상한 내용이다.

  • 포스팅 내용이 6개월 전에나 화젯거리였던 것 같은 철지난 내용이라면 방문자의 관심을 끌지 못합니다.

15. 모바일 접속용 페이지를 만들어두지 않는다.

  • 해외에서는 아이폰의 인기가 대단하다고 하던데 역시 이 글에서도 다시 한번 느끼게 됩니다. 아이폰으로 모바일 접속하는 사람을 위한 별도의 페이지를 만들어둬야 한다고 합니다. 참고로, 티스토리에서 자신의 블로그 주소 뒤에 /m 만 붙이시면 자동으로 모바일용 페이지로 연결된답니다~



※ 원문이 워낙 재치(?)있게 표현된 문장들이라 제 맘대로 의역했습니다. 틀린 부분을 말씀해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.

※ 원문에서는 웹사이트에 대해 얘기했지만, 블로그를 대상으로 해도 유효한 내용들이기 때문에 블로그라고 표현하였습니다.


  • 음 우선 파비콘부터 만들어야 겠네요.파비콘이 뭔지 검색부터..ㅎㅎ
    글 잘보고 갑니다.

  • 영어 번역이라는 느낌 없이 잘 읽었습니다. 광고 덕지덕지라는 말에 조금은 찔리는데요. 언능가서 광고하나 지울려고요. 감사합니다.

    • 앗.좀전에 블로그 빌더님 글도 보고 왔었는데..ㅎㅎ
      오늘 읽은 글의 글쓴이들이 한자라에 모이다니..ㅎㅎㅎ

      다들 좋은 하루 보내세요

  • 표현이 다소 과격했나봅니다^^;;
    저도 얼마전부터 구글애드센스를 하고 있는데, 최대한 깔끔하게 방문자들에게 거부감을 안주기 위해서 노력중이랍니다.

  • 앗 저는 제일 마지막 15번이 아직 미적용상태네요! ^^
    제 휴대폰으로 블로그접속을 해보니.. css가 적용이 안되어 깨지더군요! ㅎㅎ

  • 블로그 함 지대로 해볼려구 하는데요...

    블로그가 이모양이라 ....진단 좀 해주세요...
    http://blog.naver.com/insidegg

    망치고 있나요??ㅠ.ㅠ

    • 매니아님, 안녕하세요?
      구글 anlytics 활용이나 개별적인 홍보 활동 깊은 부분까지는 제가 파악하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네요 ^^;;
      대신 블로그를 방문해서 디자인을 봤는데 네이버의 여러제약에 비해 상당히 이쁘고 깔끔하시네요.

      제 생각으로는 절대 망치고 계신 건 아니구요...

      다만 네이버나 다음 같은 블로그들은 수정할 수 있는 소지가 거의 없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티소토리나 텍스트큐브닷컴 같은 설치형과 서비스형의 특징을 모둔 가진 곳으로 이사가는 것은 어떨까 감히 한 말씀드립니다.

Write your message and submit

티스토리 툴바